최종편집 : 2020.7.10 금 13:36
공주시, 지역
 
> 뉴스 > 지역 > 연기
     
세종시의회 노종용, “로컬푸드 식당 운영 문제점” 지적
“싱싱문화관 로컬푸드 식당, 시민들을 위해 다른 활용방안 강구해야”
2020년 05월 28일 (목) 15:01:07 신용희 기자 s-yh50@hanmail.net

세종특별자치시의회 노종용 의원(도담동)은 28일 열린 제62회 정례회 2차 본회의에서 ‘정책에도 공감이 필요하다!’는 주제로 관내 로컬푸드 식당 운영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 노종용 의원(도담동)이 5분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노종용 의원은 “상가공실률 문제와 소상공인 보호에 역행하는 싱싱문화관 내 식당 운영을 즉시 중지해 달라”고 촉구했다.

노 의원은 “세종시 로컬푸드 운동은 짧은 기간에도 외연적 성장 측면에서 우수사례로 손꼽힐 정도로 발돋움했다”고 전제한 뒤, “로컬푸드에 대한 기대 속에 도담동 싱싱문화관에 싱싱밥상과 소셜 다이닝 사업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노 의원은 일자리 창출 모델 육성이라는 당초 취지와 달리 싱싱문화관에 식당이 들어서고, 9월경에는 뷔페 운영이 계획된 데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했다.
 
노 의원은 “넓은 주차장과 임대료 면제, 창업 지원금에 멘토링 지원까지 시와 로컬푸드주식회사로부터 전폭적인 지원을 받는 식당이 관내 상가밀집지역 한복판에 설립된 것”이라고 꼬집었다.

실제 전북 완주와 충북 등 세종시와 유사한 형태로 운영되는 로컬푸드 식당들은 인근 상권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지역에 들어서 있다는 게 노 의원의 주장이다.
 
노 의원은 “세종시에서 폐업한 개인 사업자 가운데 32.6%가 1년도 안 되어 문을 닫아야 했다”며 “청년 창업지원과 협동조합 활성화 취지와 달리 궁지에 몰려 있는 인근 상인들을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정책의 사각(死角)’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노 의원은 외식 창업 장려 이전에 기존 소상공인들의 정착을 돕는 것이 급선무라면서 “식당으로 운영되고 있는 문화관은 시민들이 절실히 필요로 하는 다른 공간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강구해 달라”고 강조했다.

신용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금강뉴스(http://www.kk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공주시 봉황로 122번지 ㅣ 대표전화: (041)853-3777, 856-1478ㅣ FAX: (041)856-1476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신용희
인터넷신문 사업등록증 등록번호 충남 아00125 ㅣ 등록년원일 2011년 9월 19일 ㅣ 발행인:신용희 ㅣ 편집인:신용희 ㅣ 청소년보호책임자:이철희
Copyright 2006 금강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3777@kknews.co.kr